한국교총 “유은혜 임명, 선뜻 동의 어렵다...국민 불신 해답부터 내놔야”
한국교총 “유은혜 임명, 선뜻 동의 어렵다...국민 불신 해답부터 내놔야”
  • 이슬기 기자
    프로필사진

    이슬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10.02 16:17:21
  • 최종수정 2018.10.02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하윤수)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임명에 대해 “국민 불신에 대한 해답부터 먼저 제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교총은 2일 “유은혜 후보자 지명 및 임명에 대한 교육현장의 부정적인 국민 목소리가 그 어느 때보다 컸었다”며 “논란과 우려의 목소리에 대한 명쾌한 해명이 이루어지지 않은 가운데 임명되 것에 대해 선뜻 동의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어 “향후 정부 정책에 대한 신뢰 제고와 원활한 정부 정책 추진에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교육현장과 국민의 불만, 불신을 어떻게 해소할지에 대한 해답부터 먼저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교총은 “▲유치원 방과후 영어 허용 ▲특목고 및 자사고 등의 일방적 일반고 전화 추진 ▲유‧초‧중등교육에 대한 교육부 권한 전면 이양 등 갈등의 우려가 높은 현안이 산적한 상황에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역할과 책임은 매우 막중하다”며 “교총은 이번 교육부장관 임명과정에서 나타난 국민의 요구를 엄중히 인식하고, 신임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게 가감없이 전달해 정부 정책에 담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슬기 기자 s.l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