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평창올림픽 지원...티켓 4만2천장 구매
서울시, 평창올림픽 지원...티켓 4만2천장 구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공동개최 각오로 지원"

박원순 서울시장은 14일 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평창을 찾아 올림픽을 전폭 지원하겠다고 밝히고,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한 5대 특별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서울시 25개 자치구가 이미 입장권 2만2000장을 구매한 데 이어 서울시가 추가로 2만장을 구매해 올림픽 티켓 '완판'을 위해 지원한다는 것이다.

시청·구청 공무원 250명과 자원봉사자 6천950명, 응원단 300명 등 7천500명을 평창에 파견하고, 제설 차량 12대와 저상 버스 44대, 장애인 콜택시50대도 지원할 예정이다.

평창올림픽 홍보에도 집중할 예정이다. 18일부터 두 달간 시내버스 100여 대에 평창올림픽 광고를 내고, 택시 3만3000대와 시내버스 4300대, 승용차 등 19만대에는 올림픽 홍보 스티커를 붙일 계획이다. 광화문광장과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는 대형스크린이 들어선다.

서울과 평창을 오가는 인원이 급증하는 시기에 관광객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KTX역·고속버스터미널을 경유하는 시내버스 11개 노선은 새벽 2시까지 막차 시간을 연장한다.

인천공항, 김포공항, 서울역, 용산역에는 '평창동계올림픽 스페셜 헬프센터'를 설치해 서울·평창 관광을 안내한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