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와 만난 文 "위안부 화해치유재단 고사할 수밖에"
아베와 만난 文 "위안부 화해치유재단 고사할 수밖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5분간 회담서 '日北정상회담 협력-北核 제재결의 이행 중요' 공감한 듯
文 "日 납북자 문제 입장 평양서 김정은에 전달했다" 아베 "감사하다"
회담시간 절반은 과거사문제 할애…文 "위안부합의 재협상·파기 요구하진 않겠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월25일(미 현지시간) 미국 뉴욕호텔에서 55분간 공개·비공개 회담을 가졌다.(사진=연합뉴스) 

제73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25일(현지시간) 한일정상회담이 한시간도 채 안 돼 종료됐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11시20분쯤 파커 뉴욕호텔에서 회담을 시작, 낮 12시15분까지 공개·비공개 회담을 가졌다.

한일 정상은 납북 일본인 문제 해결과 일북관계 정상화를 위한 일북정상회담이 성사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최근 평양에서 진행한 남북정상회담 및 24일 진행된 한미정상회담 결과를 아베 총리에게 설명하면서, "한반도의 평화구축 과정에서 북일관계 정상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북일정상회담이 성사될 수 있도록 적극 지지하고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일본에서 환영하고 지지해 준 것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아베 총리님의 메시지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충실하게 전달하고 그에 대한 답을 들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자신이 세차례에 걸쳐 김정은에게 일본인 납치자 문제 해결 등 일북간 관계개선 모색을 권유했다면서, '김정은은 적절한 시기에 일본과 대화하고 관계개선을 모색할 용의를 밝혔다'는 점을 아베 총리에게 전달했다.

일본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회담에서 자국민 납북문제에 관해 "계속해서 한국 정부가 지원해주길 부탁한다. 김정은과 마주 볼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모두발언에서도 그는 "납치 문제를 포함해 일북관계에 대해 언급한 것에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언급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고위관계자를 인용해 아베 총리가 지난 남북정상회담 전에 문 대통령에게 납치문제 해결의 중요성과 일북관계에 관한 일본의 입장을 김정은에게 전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이날 회담에서 비핵화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를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서 인식이 일치했다며 한일, 한미일의 긴밀한 연대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다소 굳은 표정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한 채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다소 굳은 표정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한 채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한편 한일정상회담 이후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의 비공개 회담에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정대협 측)와 국민의 반대로 화해·치유재단이 정상적 기능을 못하고 있어 고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지혜롭게 매듭지을 필요가 있다"고 발언했다고 전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에게 "국내에서 재단 해산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큰 게 현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언론에 브리핑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위안부 문제와 강제징용자 문제 등에 대한 일본의 입장을 설명했으며, 문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 파기나 재협상을 요구하진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한다.

위안부 및 강제징용자 문제에 관해서는 아베 총리가 먼저 말을 꺼냈으며, 문 대통령이 이에 대답하는 형태로 과거사 문제가 논의된 것으로 알려진다. 한일 정상은 약 55분의 회담 시간 가운데 절반 정도는 위안부·과거사 문제 등에 할애했고 나머지 절반은 한반도 비핵화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한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