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만에 F-16 예비부품 판매 승인…중국 반발
미국, 대만에 F-16 예비부품 판매 승인…중국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만 화롄공군기지에 있는 F-16기 [연합뉴스 제공]
대만 화롄공군기지에 있는 F-16기 [연합뉴스 제공]

미국 국무부가 F-16 전투기를 비롯한 군용기 예비부품을 대만에 판매할 수 있도록 승인하자 중국이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25일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미국 국방부 안보협력국(DSCA)은 성명을 통해 "이번에 제안된 판매는 수령인(recipient)의 안보·방어력 증진을 도움으로써 미국의 외교정책과 국가안보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보협력국은 "이는 지역 내 정치적 안정성, 군사균형, 경제적 진전에 중요한 동력이 돼 왔으며 계속 그럴 것"이라고 전했다.

미 국방부는 이번 군수품 거래는 대만의 공중 방어력 유지에 필요한 것이라면서 아시아 지역 내 군사적 균형을 흔드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거래가 이뤄지면 그 규모는 3억3,000만달러(한화 약 3,685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만이 구매를 요청한 제품은 전투기 F-16, F-5, 전술수송기 C-130, 대만 전투기 IDF(經國號), 기타 군용기의 예비부품이다.

미국 국방부는 미 의회에도 판매 가능성을 통지했다. 의회는 30일 내로 이에 대해 이의제기를 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의 겅솽(耿爽) 대변인은 25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대만에 무기를 판매하는 것은 국제법과 국제 관계 기본 준칙을 심각히 위반한 것이며 중국의 주권과 안전 이익을 훼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겅솽 대변인은 "중국은 미국의 대만 무기 수출 계획에 대해 강력한 불만과 결연한 반대를 표했고 이미 미국에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만은 중국 영토의 일부분이고 어떤 사람도 중국이 주권과 영토를 지키고 외부 간섭을 반대하는 입장을 막을 수 없다"면서 "중국은 미국이 대만에 대한 무기 수출 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대만과 군사 관계를 중단하길 요구한다"고 전했다.

중국 국방부도 항의에 나섰다.

런궈창(任國强)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미국의 대만 무기 판매와 관련해 기자 문답에서 "중국군은 이에 대해 강력한 불만과 결연한 반대를 표하며 미국에 엄정한 교섭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런 대변인은 "'하나의 중국' 원칙은 중미 관계의 정치적 기초며 우리는 미국이 대만에 무기를 판매하는 것을 결연히 반대한다"면서 "미국 측의 이런 행동은 중국 내정 간섭으로 중미 양국 군 관계 및 대만 해협의 평화를 크게 손상한다"고 말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