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으로부터 아름다운 편지 받았지만 서두르지 않을 것”
트럼프 “김정은으로부터 아름다운 편지 받았지만 서두르지 않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폼페이오 “美北정상회담, 트럼프 결정에 달려...최종적 비핵화까지 경제제재 유지”
(트럼프 대통령의 미주리주 스프링필드 공화당 선거유세 장면. 출처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의 미주리주 스프링필드 공화당 선거유세 장면. 출처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김정은으로부터 서한을 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매우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지만 북한과 협상을 서두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미주리주(州) 스프링필드에서 열린 11월 중간서거를 위한 공화당 유세 현장에서 “김(정은)으로부터 이틀 전(19일) ‘아름다운(beautiful) 편지’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편지의 내용을 밝히기에는 아직 적절한 때가 아니라며 말을 아꼈다.

그는 주위의 언론들을 가리키며 “저들은 편지에 어떤 내용이 들었는지 보고 싶어 죽을 지경일 것”이라며 “나중에 언젠가 저들에게 보여줄 것이지만 멋진 편지였다”고 했다. 이어 “정말 멋진 편지였고 우리 관계가 좋다”며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보자”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은 지난 6월 싱가포르 미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자주 서한을 교환하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유세에서 김정은과 관계가 좋고 향후 펼쳐질 일들이 기대되지만 그 때문에 비핵화 협상에서 양보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북한이 최근 몇 달 동안 탄도미사일이나 핵무기 활동을 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며 “나는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대북제재는 유지되고 있으며 우리는 아직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유세에서 미북관계 개선을 자신의 주요 성과 가운데 하나로 강조했다. 그는 “미국과 북한이 전쟁할 준비를 했지만 나는 그런 상황을 이어받아 거기에서도 매우 잘 해냈다”며 “매우 잘했고 (북한과의) 관계도 매우 좋아졌다”고 했다.

이어 “그 관계를 위해 다른 사람들은 72년 정도나 노력했는데 나는 3개우러 전에 이뤄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언론들의 혹독한 비판에도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들을 송환하고 6.25 전쟁에서 실종된 미군 유해를 본국으로 송환했다는 점을 특히 강조했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2차 미북정상회담의 개최를 추진 중이지만 이를 위해서 아직 할 일이 남아 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폭스뉴스와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북정상회담을 추진 중이지만 여건이 올바른지 확인하고 두 지도자가 실질적인 진전을 이뤄낼 수 있는 상황에 놓이도록 하기 위해선 해야 할 일이 좀 남아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미북정상회담 개최 여부는 궁극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너무 늦기 전에 협상을 계속하기 위해 평양을 다시 방문하기를 희망한다”며 “너무 늦지 않고 비교적 빠른 시일 안에 미북 정상이 다시 만나 전 세계에 굉장하고 중요한 이슈에 대한 진전을 만들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는 “최근 남북정상회담에서 중요한 조치들이 이뤄졌지만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며 “미국은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인내와 투지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약속했던 ‘최종적 비핵화’에 도달할 때까지 경제제재는 여전히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