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제재위 “北과 불법 합작 해외기업 300개”
유엔 제재위 “北과 불법 합작 해외기업 300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 대북제재를 위반해 북한과 불법으로 합작 사업을 하고 있는 개인과 기업이 300여개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는 20일(현지시간) 자체 입수한 유엔 안보리 대북제제위원회 산하 전문가패널의 중간보고서 내용을 일부 인용해 중국과 러시아 등의 약 300여개 기관과 개인이 유엔 제재를 위반하며 북한과 합작 사업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보고서는 해상에서 이루어지는 선적 간 석유 환적이 북한이 사용하는 가장 ‘노골적이며 효과적인’ 제재 회피 수단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지난 4월 북한 유조선 완흥 11호는 해상에서 러시아 유조선 패트리어트로부터 석유를 옮겨 실어 북한 남포항에 하역하는 모습이 미국 정찰 위성에 포착됐다.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20일(현지시간) 자체 전문가패널의 중간보고서를 인용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미국과 동아시아 국가 정보 당국이 중국 황해 등에서 포착한 불법 환적 사례가 모두 148건이며, 약 80만~140만 배럴의 정유 제품이 불법 거래됐다고 보도했다.

전문가패널은 북한 간 불법 석유 밀매에 연루된 중국과 러시아 기업 130곳과 선박 40척을 보고서에 적시했다.

WP는 “이 기간 중국, 러시아가 제재 이행에 소홀했던 것은 싱가포르 미북정상회담 이후 북한 비핵화 조치가 진전을 보이지 않았던 것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서방 외교관들은 보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보고서는 불법활동을 벌인 북한 선박들이 추적을 피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에 관해서도 상세히 기술했다.

예를 들어 중국과 러시아에서 정제유를 들여오는 북한 유조선 안산 1호는 ‘시에라리온’ 국적의 ‘호프 씨(Hope Sea)’라는 가명을 사용했다. 이 배는 갑판에 페인트칠로 가짜 이름을 새긴 뒤 지난 6월 남중국해 해상에서 선박 간 불법 환적을 통해 북한에 석유를 몰래 들여갔다.

또한 석탄 운반선 칼마호는 식별번호와 목적지를 허위 신고했을 뿐만 아니라 운항 중 위치 추적을 피하기 위해 교란 신호를 보내기도 했다. 이 밖에도 호스를 갑판 아래로 숨기고 일반 화물선으로 변장하는 것도 북한이 사용하는 위장 수법으로 알려졌다.

전문가패널을 보고서에서 “북한 선박들이 위치를 숨기기 위해 전자추적장치를 끄고 운항하는 사례가 계속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140여 쪽 분량의 유엔 대북제제위원회의 중간보고서는 아직 내용이 공개되지 않은 채 언론을 통해 일부 내용이 전해지고 있다. 미국과 러시아가 보고서 내용에 관해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다. 대북제재위원회는 당초 러시아의 제재 위반 내용을 초안에 포함시켰으나 러시아의 요구로 관련 내용을 수정했다. 이에 미국은 러시아의 간섭으로 보고서가 ‘더렵혀졌다’며 공개를 반대하고 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지난 17일 안보리 긴급회의를 소집해 러시아가 전문가패널을 압박해 중간보고서 내용을 수정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