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23∼27일 뉴욕 방문…트럼프와 北비핵화 논의할 듯
文대통령, 23∼27일 뉴욕 방문…트럼프와 北비핵화 논의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추석 연휴 기간인 23일부터 27일까지 3박 5일 일정으로 제73차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한다.

문 대통령의 유엔 총회 참석은 취임 이후 두 번째다.

특히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말 이후 넉 달 만인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담을 갖고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토대로 한 비핵화 해법을 논의할 예정이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2차장은 21일 브리핑에서 "전 세계가 관심을 가진 제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세히 설명할 예정"이라며 "북미대화의 돌파구 마련과 남북·북미 관계의 선순환적 진전을 이루기 위한 실천적인 협력방안을 심도 있게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조건은 달렸지만 북한이 영변 핵 시설 폐기 의사를 밝힌 것은 과거에는 도달하기는 어려웠던 것"이라며 "어제 대통령도 말했듯 '톱 다운' 방식으로 위로부터 과감한 결정이 나오고 있지 않나. 미국도 '톱 다운'의 과감한 조치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대해서도 "'제재를 위한 제재'가 아닌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제재가 돼야 한다"고 말해 대북 제재 완화가 필요하다는 듯한 발언을 내놨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